‘기황후’ 진이한의 카리스마 중저음, 안방도 떨게 했다

'기황후' 진이한

‘기황후’ 진이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진이한이 카리스마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기황후’ 37화에서 탈탈(진이한)은 역모를 저지르고 압송당하는 연철(전국환)을 향해 돌을 던지는 백성들에게 멈추라고 강하게 소리쳤다. 또한 탈탈은 대립 관계에 있었던 연철을 향해 싸늘하고 차가운 눈빛을 선보이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진이한은 극 초반 숙부인 백안(김영호)를 보좌하며 조금씩 존재감을 드러냈으며 후반부로 갈수록 기승냥(하지원)의 스승이자 조력자로 등극했다. 진이한은 탈탈 역으로 완벽 변신해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과 그 내면에 자리한 사려 깊은 마음을 동시에 표현했다. 또한 진이한은 수려한 검술실력을 선보이며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기승냥의 연적이었던 연철이 몰락하며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