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프리미엄 음감회로 6년 만의 새 앨범 선공개

이소라

이소라

가수 이소라의 새 앨범이 베일을 벗는다.

이소라는 오는 31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마리아 칼라스홀’에서 데뷔 후 최초로 프리미엄 음감회 ‘미리 봄’을 가진다. 이소라는 음감회 참석 이벤트에 응모, 당첨된 음악 팬들과 프레스, 관계자들 앞에서 정규 8집 앨범 ‘8’ 수록곡 8곡 전곡을 미리 공개한다.

이날 음감회에서는 앨범 작업에 참여한 작곡가와 뮤지션들이 참석해 6년에 걸친 음반 작업 과정과 작업 에피소드는 물론 각 수록곡에 대한 의미 등을 설명하는 시간도 함께 마련된다.

이소라의 8집 앨범 ‘8’은 앨범 콘셉트 및 작품 구상 기간까지는 총 6년, 순수 녹음 및 후반 작업 기간만 총 3년이 소요됐다. 또 보컬 및 악기 녹음만 100여 회에 이르고 앨범 후반 작업을 위해서는 미국과 영국에서 2번의 믹싱과 3번의 마스터링을 했을 정도로 완벽한 음악적 완성도와 사운드를 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소라의 새 앨범에는 정지찬, 김민규, 이한철, 정순용 등 가수 겸 작곡가들과 메이트 출신의 정준일, 임헌일 등 뮤지션들이 작곡에 참여했으며 베이시스트 정재일, 드러머 이상민 등이 참가했다. 앨범 전 수록곡의 노랫말은 이소라가 직접 만들어 이소라만의 감성의 아우라를 완성했다.

특히 팝스타 스팅(Sting), 에릭 클랩튼(Eric Clapton), 비욘세(Beyonce),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 등 세계 정상급 가수들과 작업해 온 프랜 캐스컬트(Fran Cathcart)가 믹싱을 맡고 레이디 가가(Lady Gaga), 마돈나(Madonna), 리한나(Rihanna) 등 해외 유명 가수들의 음반에 참여한 크리스 케링거(Chris Geringer)가 마스터링을 담당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소라의 새 앨범은 오는 13일 오후 앨범 수록곡 8곡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함과 동시에 전국 온, 오프라인 음반 매장에서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포츈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