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이보영, 연쇄살인마와 육탄전에 뜨거운 모성까지

이보영이 '신의선물'에서 몸싸움 신을 선보였다

이보영이 ‘신의선물’에서 몸싸움 신을 선보였다

배우 이보영이 SBS 월화드라마 ‘신의선물-14일’을 통해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신의선물-14일’ 4회에서는 딸이 죽기 전 14일 전으로 돌아온 이보영이 자신의 딸을 납치한 연쇄 살인마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 과정에서 연쇄살인마와 이보영의 몸싸움이 펼쳐 지며 몰입도를 높였다. 극 후반부로 갈수록 탄탄해지는 내용전개에 이보영의 열연이 더해지며 눈길을 끌었다.

그 동안 차분한 이미지가 강했던 이보영은 이번 육탄전 장면을 찍기 위해 바닥에서 구르는 등 프로답게 몸을 사리지 않았다. 체력적으로나 감정적으로 힘든 촬영에도 지친 내색 없이 웃음으로 동료 배우와 스태프를 독려하며 분위기 좋은 촬영 현장을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이보영은 육탄신과 더불어 딸에 대한 애틋함 속 보여준 내면 연기도 주목을 받았다. 딸이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분출되는 모성애 강한 엄마의 복잡한 심경을 완벽히 소화했다는 평이다.

드라마 ‘신의선물-14일’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