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남 박민우, ‘우사수’ 종영 소감 “가슴 속 깊이 남는 작품”

박민우는 '우사수'에서 순정적 연하남으로 인기 연하남 계보를 이어갔다

박민우는 ‘우사수’에서 순정적 연하남으로 인기 연하남 계보를 이어갔다

JTBC 월화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사수, 극본 박민정, 연출 김윤철)’에서 연하남의 순애보적 사랑을 그린 신인 박민우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극중 김선미(김유미)의 직장 후배 최윤석 역으로 변함없는 순정을 보여준  그는 마지막 촬영 후  “우선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저를 꺼내어주신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 좋은 스태프와 선배님들을 만나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오랫동안 가슴 속에 깊이 남는 작품이 될 것 같고, 초심을 잃지 않고 꾸준히 연기할 수 있을 것 같아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 동안 관심 가져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저희 작품을 애정 가지고 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계셨기에 끝까지 즐겁게 연기를 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박민우는 마지막 촬영을 마친 후 정들었던 동료 배우들과 함께 담소를 나누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고, 스태프들에게 다가가 일일이 인사를 나누는 등 애틋한 모습을 보였다.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는 “‘우사수’ 이후 박민우는 밀린 스케줄을 소화 후 차기작 검토를 할 예정이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