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 뛴다’ 전혜빈, 13년전 홍제동 화재사고에 ‘눈물’

'심장이 뛴다' 전혜빈

‘심장이 뛴다’ 전혜빈

탤런트 전혜빈과 최우식이 13년 전 홍제동 화재 현장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보고 눈물을 보였다.

전혜빈과 최우식은 11일 방송된 SBS ‘심장이 뛴다’에서 지난 2001년 3월 발생한 홍제동 화재 현장의 다큐멘터리를 시청했다.

사건 당시 소방관들은 건물주의 아들을 구하기 위해 화염으로 가득한 건물 안으로 들어갔지만, 화재로 무너져내린 건물 속에 그대로 갇혔다. 현장에는 불법주차 차량으로 중장비가 진입할 수 없었고, 결국 소방관들 200여명이 맨손으로 무너진 콘크리트를 깨내야 했다. 그렇지만 다음 날 아침 돌아온 소방관은 단 1명. 7명의 소방관 중 6명이 차가운 주검이 되었다.

이 참사를 목격한 전혜빈과 최우빈은 눈물을 보였다. 특히 전혜빈은 “어떤 마음이었을까. 살아만 있었다면 좋겠다. 맨 손으로 파내면서 어떤 기분이었을까 싶었따. 눈 앞에서 건물이 무너져내렸을 때 그들을 사랑했던 사람들도 무너졌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심장이 뛴다’는 연예인이 소방관이 돼 불안한 현대인간을 정화한다는 취지의 리얼리티물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