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일반원 단원 모집 오디션… 격파부터 노래까지 ‘각양각색’

KBS '예체능'

KBS ‘예체능’

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 (이하 예체능)에서는 태권도 단원을 뽑기 위한 일반인 오디션이 그려졌다.

이날 예체능 태권도단은 맨손으로 대리석을 격파하는 출연자에 기립박수를 보내는 한편 故박정희 대통령 경호원단에 몸담았던 할아버지의 변함 없는 격파실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 이날 ‘에체능’에는 현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의 아버지가 출연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를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출연자의 구성진 노래가 끝나자 이에 강호동은 “가사는 모르겠는데 곡은 표절의혹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여성 출연자는 가수 김연우에게 도움을 청했다. 자신과 키가 비슷하다는 이유로 불렸다는 것을 알게된 김연우는 “거부해도 되냐”고 말하며 자존심이 상한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우리동네 예체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