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백진희 폐위…황후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기황후0311_4

MBC ‘기황후’ 캡쳐

하지원이 백진희를 다시 냉궁으로 쫓아냈다.

1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7회에서는 결국 타환(지창욱)에게 패한 연철(전국환)과 폐위 위기에 놓인 타나실리(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철과 타환의 싸움에서 당연히 연철의 승리를 예상했던 타나실리는 타환과 기승냥(하지원 )의 죽음을 기대했고, “폐하도 기씨도 없는 이곳에서 한 평생 부귀영화 누릴 일만 남았다”고 좋아했다. 하지만 연철은 처참하게 패배했고, 타나실리 역시 폐위 위기에 놓였다.

승냥은 타나실리의 방을 찾아 연철이 패배했음을 알렸다. 타나실리는 연철이 무사한지를 물었고, 승냥은 “곧 저승에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태후(김서형)는 타나실리의 폐위를 전했다. 그녀의 아버지 연철이 대역죄를 지었기 때문에 당연한 수순이었다. 타나실리는 “억울하다. 지은 죄가 없다”며 울부짖었고, 승냥에게 “내 목숨이 끝나기 전까지 아직 이 싸움 끝나지 않았다”며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하지만 승냥은 타나실리에게 “내 귀에는 목숨을 끊어달라는 소리로 들린다”고 말해, 타나실리에게 절망을 안겼다.

곁에서 승냥을 지켜본 황태후는 승냥을 “무서운 아이”라며 경계하기 시작했다.

타나실리를 냉궁으로 다시 쫓아낸 승냥은 연철을 찾아 “타나실리가 버려진 아이를 데려와 마치 자신의 핏줄인양 세상을 속였습니다”라고 황자 마하의 비밀을 얘기하며, 연철을 망연자실하게 만들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