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전국환 백진희, 위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악인들

기황후0311_3

MBC ‘기황후’ 캡쳐

전국환 백진희가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도 끝까지 악랄하게 행동했다.

1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7회에서는 연철(전국환)과 타나실리(백진희)가 위기에 빠진 것을 알았음에도 끝까지 악랄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연철은 타환(지창욱)의 앞에서 “폐하는 나에게 실수를 많이 했지만 용상을 지키는 이유가 뭔지 아냐. 권력이 없기 때문이다. 폐하가 통치를 했다면 아마 이미 그 자리에 없었을 것이다. 권력은 죽음을 재촉한다. 그 위험을 내가 대신해주는 것이다. 고마운 줄 모르고 투정 부리면 나는 서운하다”라며 뻔뻔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연철은 당기세(김정현)가 보낸 메시지를 받고 타환이 행성주들과 힘을 합쳐 군사를 일으킨 것이며, 백안(김영호)이 자신을 죽이러 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연철은 “하루만 버티면 당기세가 대군을 이끌고 올 것이다. 행성주들이 황제와 짜고 군사를 일으켰다. 누가 도성을 지키겠냐. 지금이 기회다. 황제와 황태후 기씨를 다 죽여라”라며 아들 탑자해(차도진)를 도성으로 보냈다.

이 소식을 들은 타나실리도 “폐하도 기씨도 없는 이곳에서 한 평생 부귀영화 누릴 일만 남았다”고 말하고는, “내가 수렴청정을 할 것이다”라며 끝까지 독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탑자해를 이기고 백안이 도착했고, 연철과 타나실리는 죽음을 눈앞에 두게 됐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