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전국환, 지창욱 계략 알아챘다…”지창욱, 하지원 죽여라”

기황후0311_2

MBC ‘기황후’ 방송캡쳐

전국환이 지창욱과 하지원을 죽이라고 명령했다.

1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7회에서는 황제 타환(지창욱)의 계략을 알게 된 연철(전국환)이 타환과 후궁들을 죽이기로 작정했다.

타환은 백안(김영호)과 왕유(주진모)의 손을 잡고 정변을 일으켰다. 타환은 전쟁에 앞서 군사들을 모아놓고 “이 검으로 나 또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것이다. 지금부터 내가 황명을 내리겠다. 너희의 죽음으로 날 슬프게 하는 불충을 저지르지 말라. 모두 살아서 연철을 죽이고 이 영광을 함께 누려야 할 것이다”라며 전쟁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기승냥(하지원)은 냉궁에서 타환을 돕기 위한 작전을 짜고 있었다. 기승냥은 “환관 무사들이 황제를 구할 무기가 필요하다. 오재인은 곡식을 확보해라. 불화살에 대비해 액정궁 곳곳에 방화소를 마련해놔야 한다. 백안 장군이 올 때까지 버티기 위한 싸움이다”라며 지시했다.

왕유는 백안을 도와 도성문을 열었다. 하지만 연철은 당기세(김정현)가 보낸 매에 의해 타환의 계획을 알게 됐고, 부하들에게 황실 일가를 모조리 죽이라 명했다. 그리고는 “하늘이 황제를 죽일 수 있는 기회를 줬다”며 쾌재를 불렀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