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지창욱, 전국환과의 전쟁을 시작하다…”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것”

기황후0311

MBC ‘기황후’ 방송캡쳐

지창욱이 전쟁의 막을 올렸다.

1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7회에서는 타환(지창욱)이 신하들 앞에서 연철(전국환)을 처단하겠다 선언했다.

타환은 계획했던 결전의 날이 되자 호위환관들 앞에서 “검을 달라. 이 검으로 나 또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부터 내가 황명을 내릴 것이다. 너희들의 죽음으로 나를 슬프게 하는 불충을 저지르지 말거라”며 “모두 살아서 연철을 죽이고 이 영광을 함께 누려야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다지며 군사들의 사기를 높였다.

타환의 말에 골타(조재윤)와 환관무사들은 “목숨을 걸고 폐하를 지키겠나이다”라며 본격적인 전쟁의 서막이 올랐음을 알렸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