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선물’ 이보영 조승우, 살인범과 육탄전에도 범죄 못막아

SBS '신의 선물'

SBS ‘신의 선물’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 4화에서는 살인범과 전면전에 나선 기동찬(조승우)과 김수현(이보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지난 3화에서 김수현과 기동찬은 14일 전으로 타임워프했다. 두 사람은 김수현 딸의 죽음을 막으려 직접 범인을 잡기 위해 나섰다. 그러나 김수현은 살인현장에서 돌발행동을 벌이다 이를 수상히 여긴 범인에게 붙잡혔다. 김수현은 범인에게 맞서며 만년필로 상해를 입혔다.

그때 김수현의 전화로 모든 내용을 듣고 있던 기동찬이 등장했다. 기동찬은 범인과 몸싸움을 벌이며 맞섰다. 기동찬은 범인의 얼굴을 보려고 했지만 실패했지만 김수현과 피해자 여성을 구해냈다. 그러나 피해자 여성은 현장을 피하다 경찰로 분장한 범인과 맞닥뜨렸다.

김수현과 기동찬은 피해자 여성을 찾아 나섰지만 곧 잔인하게 살해된 시신을 발견했다. 김수현은 “결국 두 번째 여자도 죽었다. 상황이 똑같이 되고 있다”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14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