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후속 ‘트라이앵글’, 5월 방송 확정…이범수 임시완 출연

이범수가 아들을 품에 안았다

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 후속작 ‘트라이앵글’이 5월 방송을 목표로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했다.

드라마 ‘올인’, ‘태양을 삼켜라’ 이후 5년 만에 다시 만난 최완규 작가와 유철용PD가 ‘트라이앵글’로 또 한번 환상의 호흡을 과시할 예정이다.

‘트라이앵글’은 개성 있는 등장인물을 앞세운 멜로드라마로 부모를 잃은 삼형제가 뿔뿔이 흩어져서 20년이 넘는 세월을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가 다시 형제의 인연을 이어가는 이야기이다. 또한 인연을 찾는 과정에서 피어나는 사랑과 성공을 다룬다.

최완규 작가는 “‘세상이 변하고 세태가 변해도 진실된 사랑의 힘은 영원하다’는 고전적 주제를 새로운 방식과 작법으로 풀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삼형제 중 첫째 장동수 역할에 이범수가 출연을 확정지었다. 장동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의 형사로 유년시절 아버지와 동생들을 잃은 상처를 안고 사는 인물이다.

임시완이 캐스팅된 막내 장동준(윤양하)은 갓난쟁이일 때 부잣집으로 입양돼 형 동수, 동철에 비해 귀하게 성장했다. 하지만 언제 파양될지 모른다는 트라우마를 감추려 싸늘하고 냉소적인 모습으로 살아가는 인물이다.

‘트라이앵글’은 ‘기황후’ 후속으로 오는 5월 첫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