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전주에 떴다!’ 목격담 속출…알고 보니 ‘19금’ 멜로영화 촬영 중

트위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정우성 사진

트위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정우성 사진

전주에서 정우성을 봤다는 목격담이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11일 각종 SNS에서는 “전주 객사에 정우성이 왔다”, “전주에 정우성이 영화촬영 중”이라는 글이 게재돼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전주영상위원회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전주 객사에서 영화배우 정우성 씨가 영화를 촬영하고 있다는 제보가 쏙쏙 올라오고 있습니다”며 “예, 정우성 씨가 맞아요. 정우성 씨가 영화 ‘마담 뺑덕’을 전주에서 촬영하고 있어요. 촬영할 때는 조용히 협조해 주시는 거 아시죠?”라고 밝혔다.

‘마당 뺑덕’은 고전 ‘심청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파격 멜로물로 영화에서 정우성은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대학교수 심학규 역을 맡았다. ‘남극일기’ 임필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는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