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구멍병사 헨리 질투 “캐릭터 뺏긴 기분”

MBC '진짜 사나이'

MBC ‘진짜 사나이’

방송인 샘 해밍턴이 새로운 구멍병사 헨리를 질투했다.

1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샘 해밍턴이 출연했다. 이날 샘 해밍턴은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 함께 출연 중인 헨리가 교관에게 뽀뽀한 사건에 대해 “이건 말도 안되는 일이다”라 말하며 흥분했다.

이에 DJ 김신영이 “솔직히 헨리 씨가 질투 나서 그런 것 아니에요?”라 묻자 샘 해밍턴은“사실은 그렇다. 내가 했었어야 했는데… 너무 아쉽다. 캐릭터 뺏긴 기분이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헨리가 만약 개그맨 후배였으면 제대로 기합감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샘 해밍턴은 ‘일밤-진짜 사나이’ 출연자들 중에서 가장 허풍이 심한 사람으로 배우 김수로를 뽑았다. 샘 해밍턴은 김수로가 탱크를 몰면서 “내가 탱크 몰 때, 탱크 잘 지나가라고 우리 부대가산을 없앴잖아”라고 말했던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일밤-진짜 사나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