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한 돌싱녀’ 주상욱, 망가짐의 미학 선보여 … ‘찌질미’ 열연

MBC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

MBC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

배우 주상욱의 각양각색 찌질 연기가 화제다.

11일 MBC 수목미니시리즈 ‘앙큼한 돌싱녀’ 측은 극중 주상욱의 망가진 모습을 엮은 ‘사생결단(死生決斷) 시리즈’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주상욱이 극 초반 바가지 머리와 뿔테 안경을 쓰고 수더분한 고시생으로 변신한 모습과 사업시작 후 실패를 거듭하며 소파에 누워 쪽잠을 자고, 마누라에게 쫓겨나 애걸복걸하는 하는 등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지난 3회 방송된 주상욱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민정의 상상속에 등장한 주상욱은 입에 청테이프를 붙인 채 눈가에 시퍼런 멍자국을 달고 드럼통 안에 갇혀있는 모습을 연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사 측은 주상욱에 “어떤 장면이든지 촬영에 앞서 스스로 고민하고, 분석하면서 좀 더 자연스럽게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다”며 “차정우 역을 위해 모든 것을 올인하며, 변화무쌍한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 주상욱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앙큼한 돌싱녀’는 이혼한 전 남편이 벤처 사업가로 재벌이 되어 돌아오자 이를 다시 유혹하려는 돌싱녀 나애라(이민정)의 작전을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 IOK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