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수영, “써니, 엔터테인먼트 사업 꿈꾼다”

소녀시대

소녀시대

그룹 소녀시대가 진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에서는 소녀시대 멤버 윤아, 수영, 효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박경림은 “언제까지 소녀시대로 살 수 있을까? 활동을 하면서 소녀시대 이후의 삶에 대한 고민을 한 적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효연은 “선배 가수 중 신화의 16주년 콘서트를 보면서, 우리도 저렇게 오랫동안 활동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 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멤버들 모두 소녀시대가 신화처럼 장수하는 그룹이 되길 원한다”고 답했다.

이어 박경림은 “소녀시대 활동을 그만두면,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잘 할 것 같은 멤버?”를 물었고, 수영은 “멤버 중 써니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꿈꾼다. 써니가 경영파트를 맡고, 티파니가 프로듀싱을 하고, 효연이 댄스교육, 수영이 의상과 공연 전반에 대한 기획을 맡으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 윤아는 “나는 무대에서 어떻게 하면 예쁘게 보일 수 있는지, 센터에 섰을 때 어떻게 포즈를 취해야 하는 지 잘 가르쳐 줄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