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순 유서 공개, “재산 줄 수 없다. 배신감 허무함 느낀다”

리얼스토리 눈 황정순

배우 고(故) 황정순의 유서가 공개돼 화제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 황정순의 유산을 둘러싼 진실 공방이 다뤄진 가운데 조카딸 황모 씨가 친필 유서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유서에는 전처의 아들 이모씨에게 유산을 남겨줄 수 없다는 황정순의 글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황정순은 유서에서 “지금까지 나를 희생해 너희들을 뒷바라지 한 걸로 충분하다”며 “내 재산을 한 푼도 상속할 수 없다”고 적혀 있다. 이어 “용돈 한 번 준 적 없고 고작 1년에 두세 번 식사 대접한 게 전부이니 배신감과 함께 인생의 허무함을 느낀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이 씨 측은 “고인이 오랫동안 치매를 앓았다”며 유서의 내용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황 씨는 이 씨가 황정순을 강제로 병원에 입원시켰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대형병원 감금이라는 건 사실상 어렵다”며 “다른 법적 보호자들의 서명 정황도 발견됐다”고 이씨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리얼스토리 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