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전지현, 삼겹살 특히 잘 굽는다”

오상진

오상진

방송인 오상진이 배우 전지현과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표준 FM ‘신동의 심심타파’ 두근두근 특집 썸에 출연하게 된 오상진은 꾸미지 않은 소탈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날 오상진은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촬영 뒷 이야기를 비롯해 연기 선생님으로 알려진 배우 류승룡에 대한 이야기까지 솔직하게 공개했다.

오상진은 DJ 신동이 “실제로 전지현을 만나보니 어땠냐”는 질문에 “사실은 ‘별에서 온 그대’ 종방연 때 딱 한번 본게 전부다”고 답했다. 오상진은 “드라마가 총 21회인데 15회 차 쯤 되니까 이러다 한 번도 못 만나고 끝날 수 있겠구나 싶었다”며 “그러던 어느 날 감독님께서 전지현 씨 대기실을 알려주셨지만 감독님께 극 중 김수현 씨의 대사였던 ‘만나야 할 사람은 어떻게든 만나진다’라는 말만 전하고 가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상진은 “사실 이전에 전지현 씨와 만날 기회가 있었지만 한 번은 내가 병원에 입원해있는 장면이라 만날 수 없었고 한 번은 전지현 씨가 다른 촬영차 홍콩에 있어서 따로 찍는 바람에 만나지 못했다. 종방연 회식자리에서 처음 봤다”고 설명했다.

신동은 오상진에게 “전지현 씨가 고기도 굽느냐. 왠지 매니저 님께서 다 해줄 것 같다”고 질문했다. 이에 오상진은 “직접 구우셨다. 삼겹살을 특히 잘 구우셨다”고 답했다.

또한 이날 오상진은 연기선생님으로 알려졌던 류승룡에 대해 “내가 류승룡 씨에게 연기를 배운다고 기사가 굉장히 크게 났었는데 사실은 딱 한번 배웠다”며 “류승룡 씨가 내게 주문했던 것은 ‘울어봐. 웃어봐’ 이게 전부였고 40분 정도 기본적인 감정 수업만 받았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