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봉식 사망, 정아율 김수진 김지훈 생활고 비관 자살 연예인 재조명

우봉식, 정아율, 김지훈(시계방향으로)

우봉식, 정아율, 김지훈(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배우 우봉식의 사망에 생활고 비관으로 자살한 연예인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11일 오전 한 매체는 지난 9일 오후 8시 우봉식이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자신의 월세집에서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우봉식은 몇 해 전부터 우울증 증상을 호소해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우봉식은 연기 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생계 유지를 위해 일용직 노동자로 근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우봉식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생활고로 인해 자살한 연예인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2년 6월 자살로 생을 마감한 배우 정아율도 생활고로 인한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아율의 어머니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아율이 연예인 생활을 하며 10원도 벌지 못했으며 죽기 전 군대에 있는 남동생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할 정도로 형편이 어려웠다”고 전하기도 했다.

배우 김수진 또한 지난 2013년 생활고를 비관해 스스로 목을 매 숨졌다. 지난 1994년 데뷔한 김수진은 SBS ‘순풍산부인과’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지만 재기를 준비하던 중 영화 촬영 일정이 무기한 미뤄져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자살로 생을 마감한 가수 김지훈 또한 생활고로 인한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져 큰 충격을 줬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우봉식 블로그, 정아율 페이스북,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