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진이한, 비상한 두뇌로 전쟁 서막 알렸다

'기황후' 진이한

‘기황후’ 진이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진이한이 비상한 두뇌를 자랑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기황후’ 36회에서 탈탈(진이한)은 연철(전국환)을 공격하기 위해 비상한 머리로 계략을 짰다. 이에 탈탈은 상소문을 올리며 연철에 대한 경고를 알렸다. 탈탈은 계책이 담긴 상소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지만 그것이 최선의 방법이라 말하며 비장한 눈빛으로 굳은 의지를 진행했다. 앞서 탈탈은 뛰어난 지략과 비상한 머리로 기승냥(하지원)을 곤경에서 구해주는 든든한 조력자가 돼줬다.

진이한은 어떤 측면에서는 냉정하지만 따뜻한 마음과 함께 뛰어난 두뇌를 가진 탈탈 역을 선보이며 극의 긴장감과 해결책을 제시해주고 있다.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