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그녀’ ‘겨울왕국’만 존재했던 2월 극장가

수상한 그녀
심은경 주연의 영화 ‘수상한 그녀’와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2월 극장가는 단 두 편의 영화만이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4년 2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2월 전체 관객 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15.0% 하락한 1,854만 명으로 기록됐다. 매출액 역시 전년 동기 대비 12.2% 감소하면서 1,387억 원을 올렸다.

2월 흥행을 이끈 ‘수상한 그녀’와 ‘겨울왕국’은 1월 개봉작이었고, 더욱이 두 작품을 제외하곤 100만을 돌파한 작품이 없었던 게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특히 설 연휴 특수도 1월에 몰리면서 2월 흥행 요소도 많지 않았던 것도 한 요인으로 꼽힌다.

한국영화 점유율은 53.4%. 2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990만 명, 매출액은 716억 원이었다. 2월 전체 흥행 순위 10위권에 7편의 한국영화가 자리했지만, 2월 개봉작은 ‘찌라시'(85만), ‘관능의 법칙'(69만), ‘또 하나의 약속'(46만) 3편에 불과했다. ‘남자가 사랑할 때'(88만), ‘변호인'(41만), ‘피끓는 청춘'(36만) 등이 순위권에 포진됐다. 100만 돌파작 당연히 없다. ‘찌라시’는 3월을 넘겨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외국영화 관객 수는 864만 명, 매출액은 671억 원을 기록했다. ‘겨울왕국’이 2월 한 달간 505만 명을 동원하며 2월 전체 흥행순위 2위에 올랐다. 3월까지 흥행이 이어지면서 국내 개봉된 애니메이션 중 처음으로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로보캅'(95만), ‘폼페이'(89만) 만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을 보면 ‘수상한 그녀’ 등 6편을 배급한 CJ E&M이 33.2% 관객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고, ‘겨울왕국’의 소니픽쳐스릴리징월트디즈니스튜디오코리아가 32.5%로 2위에 랭크됐다. 불과 0.7% 포인트 차이다. 1~2월 합계에서는 1,000만 영화를 내세운 소니픽쳐스릴리징월트디즈니스튜디오코리아가 25.9%의 관객 점유율로 23.9%의 CJ E&M을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다양성영화에서는 ‘인사이드 르윈’이 7만 6,000여 명을 동원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또 2005년도 개봉작인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의 ‘몽상가들’이 재개봉하면서 1만 1,000여 명 관객을 동원, 다양성영화 흥행순위 4위에 오른 점이 눈에 띈다. 아쉽게도 한국영화는 10위권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