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중국 출국 포착 ‘공항이야? 런웨이야?’

박해진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중국 예능프로그램 ‘쾌락대본영’ 출연을 위해 중국으로 향했다.

지난 10일 오후 박해진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했다. 이날 박해진은 남다른 공항패션을 자랑했다. 박해진은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속 댄디한 휘경의 모습과 상반된 캐주얼 스타일을 선보였다. 박해진은 청바지를 센스있게 롤업한 뒤 카키색 롱코트를 걸쳐 우월한 기럭지를 자랑했다.

박해진의 ‘쾌락대본영’은 11일 촬영이 진행될 예정이다. ‘쾌락대본영’ 측은 세 번의 러브콜 끝에 출연을 결정한 박해진을 위해 특집 방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해진은 KBS2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로 배우 이태란, 최정원과 함께 ‘쾌락대본영’에 출연했던 이후 두 번째 출연이다. 이에 박해진은 제작진과의 의리로 최소한의 경비 지원만 받고 스케줄을 소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해진의 ‘쾌락대본영’은 오는 22일 중국 전역에 방송된다. 최근 박해진은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이방인’에 캐스팅 돼 한국 최고의 엘리트 의사로 변신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