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조영’ 출연배우 우봉식, 자택서 숨진 채 발견

배우 우봉식

배우 우봉식

배우 우봉식이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43세.

11일 한 매체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8시 우봉식이 자신의 월세집에서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우봉식은 몇 해 전부터 우울증 증상을 호소해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봉식은 지난 1983년 MBC 드라마 ‘3840 유격대’로 데뷔했으며 지난 1990년 안양예고 졸업 후 본격적인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우봉식은 극단 한겨레 대표로 지냈으며 지난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솔트픽쳐스 대표 이사를 역임하기도 했다.

우봉식은 지난 2006년 KBS1 드라마 ‘대조영’에서 팔보 역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그는 드라마 외에도 영화 ‘싸이렌’, ‘플라스틱 트리’, ‘6월의 일기’ 등에도 출연했다.

하지만 우봉식은 배우로서 큰 빛을 보지 못했고 생계로 인해 일용직 노동자로 일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우봉식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