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신의선물’ 추격에도 굳건한 시청률 1위

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켰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기황후’ 36회는 전국기준 26.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4일 방송된 35회가 기록한 시청률 28.3%보다 1.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된 ‘기황후’에서는 연철(전국환) 일가를 무너뜨리기 위해 비책을 세우는 타환(지창욱)과 기승냥(하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들은 일부러 백안(김영호)이 연철을 공격하려 한다는 사실을 연철이 알게 했다. 이에 타나실리(백진희)는 기승냥의 처벌을 원했고 결국 기승냥은 일부러 냉궁으로 향하게 됐다. 냉궁에서 기승냥은 연철과의 마지막 대결을 예고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선물-14일’은 8.9%,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는 2.6%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