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함익병 이론대로라면 박근혜 대통령 임기는 3.75년. 위로가 된다”

김의성 트위터 캡처

김의성 트위터 캡처

영화배우 김의성이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의 발언 논란에 일침을 가해 화제다.

김의성은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함익병 씨 이론대로라면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는 3.75년이다. 위로가 된다”는 글을 게재했다.

함익병은 최근 월간조선 3월호와의 인터뷰에서 투표권과 여성권리, 안철수 의원 등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놔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함익병 원장은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 4대 의무를 다하지 않아 내 자식들은 투표권이 없다”는 발언과 함께 “세금을 내지 않으면 투표권을 주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자는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으니 4분의 3 정도만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며 “자식을 2명 낳은 여자는 예외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대통령의 임기는 5년으로 3.75년은 3/4에 해당하는 기간이다. 김의성의 발언은 함익병 원장의 “여자는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으니 4분의 3만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고 말한 부분을 빗댄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