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37회 예고. 주진모, 전국환에 “이승에서 맞는 마지막 잔이다”

예고

‘기황후’ 37회 예고가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6회에서는 타환(지창욱)과 연철(전국환)의 대립이 극에 치닫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 말미에 공개된 37회 예고에서는 당기세(김정현)가 승전보를 가져왔다는 거짓 전보를 듣고 흥분한 연철이 타환에게 “아직도 친정권을 원하느냐”고 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연철이 “이 연철이 이 나라 황제가 되겠다”고 선언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또한 기승냥(하지원)이 타나실리(백진희)에게 “내 귀엔 목숨을 끊어달라는 소리로 들리는구나”라고 독설을 내뱉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자아냈다. 타환 역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겠다”며 자신의 측근들에게 결연한 각오를 드러내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특히 왕유(주진모)가 연철에게 “이승에서 맞는 마지막 잔이다”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하는 모습이 그려져 연철이 죽음을 앞두게 된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기황후’ 37회는 1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