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보영, 휴가나온 지성 연락에 “불쌍해서 나갔다”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배우 이보영이 지성과의 연애시절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이보영과 남편 지성과의 결혼 전 이야기를 밝혔다.

이날 이보영은 당시 군인이던 지성이 휴가 때 자신에게 연락을 해왔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어 이보영은 당시 친한 사이가 아니었던 지성이 “오죽하면 나에게 전화를 했을까. 정말 친구가 없구나”라며 “불쌍해서 나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보영은 알고보니 “지성이 매니저에게 먼저 ‘보영이 좋아해 돼냐’고 말했 더라”고 밝혔다. 이에 MC이경규는 지성에 대해 “배려의 끝이다”며 감탄했다.

또 이날 이보영은 지성의 구애에 비해 무심했던 과거를 밝혔다. 이보영은 지성이 가방에 편지를 넣어놓은 것을 발견한 이후 “그때부터 피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 남자친구가 부담스러웠다”고 덧붙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