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백진희 속이고 냉궁 행 자처…지창욱 ‘눈물’

기황후0310_3

MBC ‘기황후’ 캡쳐

하지원이 백진희를 속이고 잠시 냉궁으로 몸을 피했다.

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6회에서 기승냥(하지원)은 황궁 안의 광풍을 피해 냉궁 행을 자처했다.

이날 기승냥은 타환(지창욱)과 연철(전국환) 사이에 날 선 결전이 벌어질 것을 눈치채고 황태후(김서형)를 찾아갔다. 황태후를 찾은 기승냥은 “연철이 황궁에 피바람을 일으켜도 냉궁이라면 오히려 저들과 맞서는 철옹성이 될 것입니다”라며 자신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타환 일행의 계획대로 백안(김영호)이 역모의 배후로 몰리면서 기승냥도 역적의 딸로 참형 위기에 처했다. 타나실리(백진희)는 “역적의 수양딸이 버젓이 황궁 안에서 첩의 행세를 하고 있다”며 기승냥을 참형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황태후가 처형이 급한 건 아니니 우선 냉궁에 보내자는 제안을 했다.

타나실리 역시 냉궁을 경험했기 때문에 황태후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그리고 타환이 최종적으로 기승냥의 냉궁 행을 발표하면서 기승냥은 잠시 냉궁에 가 있게 됐다. 이후 타환이 “미안하구나”라며 기승냥을 찾았고, 기승냥은 “담대하고 과감하게 한치의 흔들림이 없어야만 연철을 이길 수 있습니다”라며 오히려 타환을 독려했다.

이후 냉궁에서 고통을 견디던 기승냥에게 타환이 찾아왔고, “조금만 참거라”라고 하는 타환의 말에 기승냥은 눈물을 쏟았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