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이보영, 살인 사건 14일 전으로 돌아갔다

SBS '신의 선물'

SBS ‘신의 선물’

이보영이 14일 전으로 돌아갔다.

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 3화에서는 딸이 유괴되기 14일 전으로 돌아간 김수현(이보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지난 화에서 김수현은 딸 김샛별이 유괴된 후 살해된 것을 알게 됐고 호수에 몸을 던졌다. 그러나 김수현은 호수에서 건져진 채 눈을 떴고 집으로 돌아갔다. 집에는 딸이 멀쩡히 살아 있었고 김수현은 “너 정말 샛별이니”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수현은 남편 한지훈(김태우)에게 “어떻게 된 거야. 죽었잖아”라 말하며 달력을 확인했다. 이어 김수현은 딸이 죽은 날로부터 딱 2주 전으로 되돌아간 것을 알게됨과 동시에  2주전 벌어진 일과 똑같은 일이 차례로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게 됐다.

김수현은 딸을 유괴사건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경찰서로 갔다. 이어 살인범이 두 명의 여자와 자신의 딸을 유괴할 것이므로 당장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서에서 김수현은 기동찬(조승우)을 만나게 됐고 그날 함께 호수에 빠진 기동찬이 자신을 살렸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이에 김수현이 기동찬도 자신과 함께 2주전으로 돌아왔음을 알게 됐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