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평 엇갈린 한희준 ‘미련’ 관심 후끈, 김건모 ‘미련’ 덩달아 인기

‘K팝스타3’ 캡처

‘K팝스타3’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K팝 스타3’(이하 ‘K팝 스타3’)에서 한희준이 부른 김건모의 ‘미련’이 화제다.

9일 방송된 ‘K팝스타3’에서는 생방송 진출 티켓을 걸고 펼쳐지는 TOP8 결정전 B조 경연이 방송됐다. B조에는 썸띵과 한희준, 장하나, 남영주, 배민아가 속해 있었다.

이날 한희준은 김건모의 ‘미련’을 특유의 보이스와 가창력으로 소화해냈다. 하지만 평가는 엇갈렸다.

박진영은 “이 노래를 부르는 한희준에게서 계속 김건모 생각이 났다. 김건모의 진짜 목소리가 그리울 정도다.  좀 막 불렀으면 좋겠다”고 아쉬워했다. 양현석 또한 “결정적 한 방이 없다. 진실성도 보이고 노래도 잘 하는 건 알겠지만 진짜 한 방을 장착할 필요가 있다”고 심사했다.

반면 유희열은 “김건모의 ‘미련’이 고음 위주의 곡이고 소화하기 어려운 곡인데 곡 해석이 훌륭했고 감정표현도 좋았다. 어쩌면 한희준은 가장 힘든 싸움을 했던 참가자일 수 있다. 우리들의 선입견과 싸워야 했던 참가자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가요에 매우 최적화된 느낌이다”라고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엇갈린 심사위원들의 평가 속에서 한희준은 B조 1위를 차지했고, “다음에는 진짜 1위 다운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희준이 부른 ‘미련’은 많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는 상황. 원곡 김건모의 ‘미련’ 역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한희준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