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선물’ 이보영, 도심 속 살인사건 현장에서 경찰 제지…’무슨일이?’

신의선물 예고

SBS ‘신의선물-14일’ 3회 예고

이보영이 경찰들에게 강제 연행되는 사진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 신들린 모성애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배우 이보영이 살인 사건현장에서 경찰들에게 강제 연행되는 사진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SBS가 10일 공개한 ‘신의 선물’ 현장 사진에서 이보영은 살인사건이 일어난 사건현장으로 거침없이 달려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보영은 무언가 확인하려는 듯 경찰들의 제지를 뚫고 현장을 살피지만, 결국 현장 밖으로 연행되며 답답하고 억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신의 선물’은 지난 2회 방송에서 유괴당한 딸 한샛별(김유빈)을 구한 수현(이보영)이 딸을 잃은 괴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호수에 몸을 던지는 장면으로 마무리됐다. 자살을 시도했던 수현이 어떻게 사건 현장에 나타난 것인지, 어떤 이유로 살인사건을 확인하려고 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신의 선물-14일’ 제작진은 “수현의 딸 샛별의 유괴사건을 큰 줄기로 하여 얽히고설킨 인연들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다루었던 지난 1, 2회 방송은 거대한 추리게임을 시작하기 위한 서막이라 할 수 있다”고 전하며, “10일 방송될 3회부터는 기적 같이 14일 전으로 돌아간 수현과 동찬(조승우)이 샛별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치열한 사투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촘촘하게 짜인 스토리 라인과 배우 이보영 조승우 김태우 등의 온 몸 던진 열연 등으로 수많은 이슈를 양산하고 있는 ‘신의 선물’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