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데뷔 3개월 만에 일본 상륙…4월 첫 쇼케이스 개최

갓세븐

갓세븐

갓세븐(GOT7)이 데뷔 3개월 만에 일본에서 첫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 그룹 갓세븐이 일본 최대 음반사 소니뮤직 엔터테인먼트와 정식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4월 4일 도쿄 료고쿠 국기관에서 데뷔 쇼케이스 ‘갓세븐 쇼케이스 퍼스트 임팩트 인 재팬(GOT7 Showcase 1st Impact in Japan)’을 개최한다.

지난 1월 20일 데뷔한 갓세븐은 일본에서 정식 데뷔를 하기 전임에도 불구하고 공식 모바일사이트가 오픈 하자마자 1만 명이 가입하는 등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갓세븐이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하게 된 도쿄 료코쿠 국기관은 지난 2010년 12월 선배 그룹인 투피엠(2PM)이 일본에서의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했던 장소로, 선배들의 뒤를 이어  갓세븐이 오르게 됐다.

JYP엔터엔인먼트 측은 “JYP가 6년만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보이 그룹 갓세븐이 국내 데뷔 3개월 만에 일본에서 회당 수용인원 9,000 석의 규모의 대형 공연장에서 첫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화려하게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갓세븐은 오는 4월 17일에 일본 오사카 ‘Zepp Namba’에서 2번째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