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공주’는 트로피 수집 중…도빌 아시아 영화제 3관왕 기염

이수진 감독
영화 ‘한공주’가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트로피 수집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엔 도빌 아시아 영화제다.

‘한공주’는 지난 9일 막을 내린 제16회 프랑스 도빌 아시아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 국제비평가상, 관객상 등 3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제18회 부산영화제 CGV무비꼴라쥬상과 시민평론가상, 제13회 마라케시 국제영화제와 제43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에서 각각 대상 격인 금별상과 타이거상을 거머쥐는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작품성을 인정 받고 있다.

이수진 감독은 “생각지도 못했는데 너무 감사하다. 아시아 영화인에게 계속적인 관심을 보여주시는 브루노 바르드 집행위원장님, 제 영화를 지지해주신 심사위원 분들께 감사 드린다. 꼭 좋은 영화 만들어서 또 찾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도빌 아시아 영화제는 유럽의 대표적인 아시아 영화제 중 하나. 2000년 이명세 감독의 ‘인정사정 볼 것 없다’, 2001년 박찬욱 감독의 ‘공동경비구역 JSA’, 지난해 유지태 감독의 ‘마이 라띠마’가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해외에서 트로피를 하나씩 수집하고 있는 ‘한공주’는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모든 것을 잃고 쫓기듯 전학을 가게 된 ‘공주’가 아픔을 이겨내고 세상 밖으로 나가려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천우희, 정인선, 김소영 등이 출연했다. 독특한 이야기 전개방식과 배우들의 호연, 섬세한 연출력으로 유수 해외 영화제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아왔다. 4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도빌아시아영화제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