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영노, 김연아 저격? “김연아 열애 4년 전부터‥더 큰 일도 있었다”

2014030611361621086

스포츠평론가 기영노가 지난 7일 피겨 선수 김연아와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이 4년 전부터 만나왔다고 주장한 사실이 또 다시 화제다

지난 7일 스포츠평론가 기영노는 경인방송 라디오프로그램 ‘노명호 양희성의 시사자유구역’ 사전 녹음 인터뷰에서 “김연아와 김원중은 지난 2012년 11월 처음 만나 사귀게 된 것으로 보도됐지만 피겨스케이팅 관계자들은 4년 전부터 알고 있었다”라며 “사실 더 큰 일도 있는데 보도가 안 된 것은 확인이 정확하게 안 됐거나 사실이라 하더라도 개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뭔가 심각한 과거가 있다는 식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은 적절치 못한 인터뷰였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기영노 스포츠평론가가 김연아 팬들 사이에서는 ‘김연아 안티’로 평가 받고 있는 것이 알려지면서 해당 발언에 대한 비판이 거셌다.

이는 디스패치가 10일 김연아 김원중 열애 보도와 관련한 해명 기사를 새로 내면서 다시 주목받았다. 디스패치 측은 “기영노라는 스포츠 평론가도 입을 놀렸다”며 “그가 과거 어떤 일을 했는지, 방송 관계자들은 알고 있을 겁니다”라고 기영노 스포츠평론가를 비판했다.

앞서 디스패치는 김연아와 김원중의 데이트 장면을 포착, 두 사람이 2012년부터 만나왔다고 보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로만손, 대명상무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