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cm 데이브레이크, 홍대서 깜짝 버스킹 공연

10cm, 데이브레이크 버스킹 현장

10cm, 데이브레이크 버스킹 현장

그룹 10cm와 데이브레이크가 홍대에서 깜짝 버스킹을 열었다.

지난 9일 10cm와 데이브레이크는 콘서트 ‘십데전’ 개막전의 일환으로 팬들을 위한 깜짝 버스킹을 가졌다. 이날 버스킹에도 각 그룹 팬들이 사전에 모여 자신이 지지하는 팀을 응원하는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이날 참석한 데이브레이크 팬들은 “왜 공연명이 ‘십데전’이냐. ‘데십전’이 돼야 한다”고 외쳤으며 10cm팬들은 “이번 콘서트는 데이브레이크의 노후자금 마련 콘서트다”며 “탱탱한 10cm가 이길 것이다”고 재치 있게 받아쳤다.

팬들의 자발적 응원전은 홍대입구역 사거리, 홍익대학교 정문에서 각각 시작된 뒤 홍대 걷고싶은 거리를 거쳐 나무무대까지 이어졌다. 이에 10cm와 데이브레이크는 자신들을 응원해준 팬들을 위해 멋진 버스킹 무대로 보답했다.

버스킹 내내 양팀은 디스를 나누며 신경전을 벌였고 팬들도 각각 응원하는 팀의 응원가와 구호를 외치며 힘을 보탰다.

10cm 권정열이 “데이브레이크는 나이만 많았지 한참 커야 한다”고 말하자 데이브레이크 김장원은 “누가 더 오래가는지 두고 보자”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십데전’은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연세대학교 백양콘서트홀에서 열린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마스터플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