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소극장 공연 스포일러 “진짜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이적

뮤지션 이적이 트위터로 공연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선보였다.

이적은 10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4월 소극장 콘서트 선곡, 편곡 장난아닌 듯. 혼자 해보다 소름 돋음”이라는 글을 올려 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또한 이적은 일부 선곡 리스트를 언급하며 “아… 더이상 발설할 순 없고… 진짜 기대하셔도 좋습니다”라는 글로 강한 자심감을 선보였다.

이적은 4월 4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총 9회의 소극장 콘서트 ‘고독의 의미’를 펼친다. 이적 소극장 공연은 지난 2004년부터 ‘아담한 콘서트’, ‘적군의 방’, ‘나무로 만든 노래’라는 타이틀로 전석 매진 신화를 이어가고 있을 만큼 대중의 사랑을 받아 왔다. 2007년 소극장 공연 ‘나무로 만든 노래’ 당시 총 25회 공연이 모두 매진을 기록하며 1만 2,000여 관객이 대학로에 운집해 화제를 기록하기도 했다.

또한 이적은 지난해 5집 앨범 발매 기념 전국 투어 콘서트로 전국 2만여 관객을 서울에 이어 대구, 부산, 대전, 성남에서 조우했다. 또한, 이적은 지난 12월 6~7일 양일간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렸던 ‘2013 이적 콘서트 비포 선라이즈’는 총 2회의 대극장 공연을 통해 8,000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이적은 지난 4일 인터파크를 통해 자신의 소극장 티켓을 오픈한 후 일일 판매 1위에 오른 뒤 주간 판매에서도 1위 자리를 수성하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뮤직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