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박영규, “처음에는 ‘이인임’이라는 이름조차 몰랐다”

KBS1 '정도전' 기자간담회의 박영규

KBS1 ‘정도전’ 기자간담회의 박영규

KBS1 ‘정도전’에 이인임 역으로 출연 중인 박영규가 처음 캐스팅 제의를 받았을 때의 일화를 소개했다.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KBS 수원센터에서 열린 ‘정도전’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영규는 “처음에는 ‘이인임’이라는 인물이 누구인지조차 몰랐다”며 “대본을 읽은 후 강병택 PD에게 전화해 바로 하겠다고 말했다”는 말로 ‘정도전’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또 “이인임 역은 누가 연기했어도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역할이겠지만, 내가 이인임을 매력적으로 그려낼 수 있도록 기회를 준 정현민 작가에게 감사하다”며 “이인임이 상징하는 기득권층의 가치가 단순히 선·악 대립구도로 가지 않도록 온 힘을 다해 연기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도전’은 고려에서 조선으로 교체되는 시기에 새 왕조 조선을 설계한 정도전의 삶을 다룬 이야기로 조재현, 유동근, 박영규, 서인석, 임호, 안재모 등 배우가 출연한다. 방송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9시 40분.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