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서인석, “퓨전 사극은 남는 게 없다…역사 전하는 데 사명감 느껴”

KBS1 '정도전' 기자간담회의 서인석

KBS1 ‘정도전’ 기자간담회의 서인석

KBS1 ‘정도전’에 최영 역으로 출연 중인 서인석이 작품에 임하는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KBS 수원센터에서 열린 ‘정도전’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서인석은 “최근 퓨전 사극이 범람하고 있는데 그런 작품 속에는 선조들의 철학이나 인생관이 담겨있지 않다”며 “사극을 하는 이유는 선조들의 좋은 점과 나쁜 점을 보여주고 역사를 교본 삼아서 후대에게 우리나라의 자긍심을 물려주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 나아가 과거 비극적인 상황에 놓였던 우리나라와 외세의 대립 관계를 보여줌으로써 한국이 좀 더 발전 지향적인 국가가 되었으면 한다”며 “역사는 단절되지 않고 계속 이어진다. 이런 원대한 꿈을 품고 작품에 임하고 있으니, 중년 배우들이 그려내는 이야기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정도전’은 고려에서 조선으로 교체되는 시기에 새 왕조 조선을 설계한 정도전의 삶을 다룬 이야기로 조재현, 유동근, 박영규, 서인석, 임호, 안재모 등 배우가 출연한다. 방송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9시 40분.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