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 사망 사건 공식 브리핑 “타살여지 없다…강압적 촬영 유무 확인 중”

20140310092811551407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짝’ 여성 출연자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서귀포 경찰서는 10일 공식 브리핑을 열고 수사 상황을 공개했다.

서귀포경찰서 강경남 수사과장은 10일 오전 10시 30분에 열린 ‘짝’ 사망사건 중간 브리핑에서 “전 씨가 숨지기 직전 지인 및 유족들과 나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와 문자 메시지를 비롯, J씨의 사망 전 모습이 담긴 2시간 20분 분량의 촬영분 분석을 마쳤다”며 “여러 정황상 타살의 여지는 없다”고 말했다.

강경남 수사과장은 유서 내용도 공개했다. “유서에는 ‘살고 싶은 생각이 이제 없어요. 사랑했던 사람을 모두 미안해. 정말 미안해’ 등의 자살을 암시하는 문구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유서에는 방송에 대한 불만은 없다. 다만 SNS를 분석한 바로는 본인이 짝이 맺어지지 않는 과정에서 카메라가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데 대해 상당한 부담을 느낀 것은 사실이다. 그런 부분이 자살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는 영상 자료 분석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8일 SBS에 촬영 분 전량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SBS는 타출연자의 개인정보 문제 등을 협의한 뒤 경찰의 요청에 동의했다. 강경남 과장은 “자료가 도착하는 대로 녹화 영상 자료를 분석, 촬영 과정에서 강압적인 부분이 있었는지 확인 하겠다. 추가 촬영분 조사과정에서 법률상 형사적 처벌이 가능한 강압행위를 발견할 경우 제작진을 추가로 불러들여 조사를 벌일 생각이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새벽 2시쯤 ‘짝’을 촬영하던 일반인 여성 출연자 J씨가 화장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유서로 짐작되는 노트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으며, 경찰은 정황을 토대로 자살에 무게를 실었다.

한편 SBS 측은 지난 7일 ‘짝’ 폐지를 결정했다. 애초 방송 예정인 ‘짝’ 68기 2회차 역시 방영이 되지 않았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