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전국환, 혈서 펼쳐들어…지창욱 위협할까

'기황후' 36회

‘기황후’ 36회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전국환이 지창욱에게 혈서를 꺼냈다.

10일 MBC는 ‘기황후’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연철(전국환)은 황제 타환(지창욱)과 행성주들 앞에서 혈서를 꺼내며 미묘한 미소를 지었다. 사진 속 타환과 타나실리(백진희)는 서로를 응시하고 있으며 행성주들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하지만 연철이 펼쳐든 혈서는 타환의 아버지 명종황제의 진짜 혈서가 아닌 조작한 가짜 혈서로 알려졌다. 이에 혈서의 존재를 알고 있는 타환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기황후’ 36회에서는 타환이 행성주들에게 거병을 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다른 한편에서는 연철이 아들 탑자해(차도진)에게 “황제와 황태후, 기씨를 모조리 죽여라”고 명령하며 거사를 치를 것이 예고돼 공개된 사진 속 장면과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기황후’ 36회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