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여제 박인비, 올 가을 남기협 코치와 웨딩마치

'힐링캠프' 캡처

‘힐링캠프’ 캡처

세계랭킹 1위의 프로골퍼 박인비가(26)가 남기협(33) 코치와 올 가을 결혼식을 올린다.

유럽여자골프투어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인비는 “처음에는 2014 시즌이 끝난 뒤 한국 골프장에서 결혼식을 하려고 했지만 기온이 낮아져 하객들이 불편해 할까봐 시즌 중에 결혼식을 하겠다”고 결혼 소식을 전했다.

예비신랑 남기혁은 박인비의 스윙 코치다. KPGA 소속 프로골퍼 출신으로 선수 생활을 접고 박인비의 매니저 겸 스윙코치로 활동하고 있다. 박인비와 남기협 코치는 골프 아카데미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인비는 2008년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4년간의 긴 슬럼프를 남 코치의 도움으로 극복했다. 지난해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사상 63년만의 메이저 대회 3연속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박인비와 남기협 코치는 시즌 다섯 번째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경기 직후쯤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결혼 시기는 9~10월경이 될 전망이다. 신혼여행은 몰디브로 떠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