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이지아, 이혼 재결심하며 상처 많은 여자로 변신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이지아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이지아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이하 ‘세결여’) 이지아가 상처 많은 여자로 변신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세결여’ 34회에서 오은수(이지아)는 또 한 번의 이혼을 결심하고 마음을 정리했다. 이날 오은수는 완강한 이혼 의지로 시어머니 손여사(김자옥)의 이혼 허락을 받았지만 출산하면 아이를 바로 넘기라는 요구에 당황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아는 결국 두 번의 이혼에 이르게 되는 고독한 여자의 쓸쓸한 내면을 선보였다. 이지아는 매회 감성적 눈빛 연기를 통해 오은수 캐릭터로 변신했다. 이지아는 여자로서의 삶을 택한 오은수의 아픔과 상처를 진정성 있게 그려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이지아가 드라마 속 각 장면마다 상황에 따라 은수의 눈빛이나 감정을 다르게 표현하고 있다”며 “마지막 회까지 드라마에서 보여질 은수의 변화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세결여’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