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복수 품은 검사로 돌아온다 ‘골든크로스’ 출연 확정

김강우가 복수를 품은 검사로 돌아온다

김강우가 복수를 품은 검사로 돌아온다

배우 김강우가 KBS2 새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극본 유현미, 연출 홍석구)’의 남자주인공 강도윤 역에 캐스팅됐다.

김강우가 주연을 맡은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는 음모에 휘말려 가족을 잃은 한 남자의 복수극을 그린 작품. 가족의 복수를 위해 직접 가족을 파괴한 자들의 밑으로 들어가 충성을 맹세했다가 거대한 소용돌이에 휩싸이는 인물의 이야기가 치열하고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김강우가 맡은 강도윤은 ‘억울하면 출세하라’는 마인드로 검사가 된 인물로 갑자기 여동생이 살해당하면서 정신적 갈등을 겪고 치열한 복수를 펼치게 된다. 지난 2012년 KBS2 드라마 ‘해운대 연인들’ 이후 2년 만에 브라운관 복귀를 한 그는 최근 영화 ‘돈의 맛’, ‘결혼전야’, ‘찌라시: 위험한 소문’ 등 스크린 속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한 김강우가 신작 드라마에서 보여줄 모습 역시 기대를 모은다.

‘골든크로스’는 ‘각시탈’ 유현미 작가와 ‘힘내요 미스터김’의 홍석구PD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