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줌인, ‘300:제국의 부활’ 1위는 맞는데… ‘노예 12년’ 강타

300:제국의 부활
영화 ‘300:제국의 부활’. 국내에서 인기를 끌었던 ‘300’ 후속작이다. 2014년 10주차(3월 7~9일) 극장가의 관심은 ‘300’으로 쏠렸다. 개봉과 동시에 예상대로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물론 ‘300’의 관심과 달리 ‘300:제국의 부활’은 에바 그린의 과격한 정사신이 큰 화제였다. 10주차 극장가에서 관심을 모은 또 하나의 이슈는 아카데미. 아카데미 작품상에 빛나는 ‘노예 12년’은 아무래도 극장 측의 ‘홀대’(?)에 서운함이 가득할 것 같다. 대중의 반응에도 상영관수 및 상영횟수는 요지부동이다. 아카데미 남우 주조연상 수상작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도 10위권 내에 안착했다.

10주차 박스오피스

2014년 10주차(3월 7~9일) 박스오피스 순위.

10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300:제국의 부활’은 720개(상영횟수 1만 1,936회) 상영관에서 66만 1,909명(누적 78만 2,906명)의 관객을 불러 모으며 개봉 첫 주 1위로 데뷔했다. 관객, 상영관수, 상영횟수 등 모든 면에서 압도적이다. 표면적으로 드러난 수치만 보면 ‘압도적’이지만, 내실은 허약하다. ‘300:제국의 부활’ 좌석 점유율은 8일 32.2%, 9일 27.6%에 불과하다. 1만 2,000회에 가까운 ‘어마무시’한 상영횟수가 있었기에 지금과 같은 흥행이 가능했던 것.

9주차(2월 28일~3월 2일) 1위에 오른 ‘논스톱’의 경우 582개(8,853회) 상영관에서 70만 4,963명을 동원했다. ‘300:제국의 부활’ 보다 약 3,000회 가량 상영횟수가 적음에도 더 많은 관객을 끌어 모았다. ‘300:제국의 부활’의 현주소다. 2주차 주말을 보낸 ‘논스톱’은 508개(7,701회) 상영관에서 39만 5,833명(누적 146만 4,427명)을 동원했다. 8일 34.5%, 9일 32.2%의 좌석 점유율로 ‘300:제국의 부활’ 보다 높다. 전주에 비해 43.9%(30만 9,130명)의 관객 감소를 보였지만, 200만 관객까지는 무난하게 갈 전망이다.

# ‘노예 12년’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아카데미 후광 효과
노예 12년,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개봉 2주차 주말을 보낸 ‘노예 12년’은 316개(2,189회) 상영관에서 10만 8,202명(누적 29만 9,554명)을 동원했다. 6위에서 4위로 2계단 순위 상승했다. 특히 개봉 첫 주보다 14.8%(1만 3,988명) 관객이 증가, 일명 ‘개싸라기’(개봉 첫 주보다 2주차에 더 많은 관객이 드는 현상) 흥행을 일궈냈다. 무엇보다 극장 측의 ‘홀대’에 서운해 할 것 같다. 3일(한국시간)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노예 12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늘었지만, 상영관수 및 상영횟수는 전혀 늘지 않았다. 오히려 2,802회였던 상영횟수가 600회 가량 줄었다. 1~8위 중 가장 적은 상영횟수다. 반대로 좌석 점유율은 8일 43.2%, 9일 39.6%로 10위권 내 작품 중에서 1위다. 장기 흥행이 예상된다.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은 136개(1,088회) 상영관에서 2만 5,410명(누적 3만 4,004명)을 동원, 개봉 첫 주 9위에 랭크됐다. 개봉 전 예매율을 고려했을 때 비교적 선전했다.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매튜 매커너히), 남우 조연상(자레드 레토) 수상으로 대중의 관심을 끌어 모은 게 주효했다.

# ‘수상한 그녀’ ‘겨울왕국’, 장기 흥행은 어디까지?
수상한 그녀
이 영화의 장기 흥행은 참 놀랍다. ‘수상한 그녀’ 말이다. 345개(3,904회) 상영관에서 14만 5,181명(누적 842만 7,650명)이 다녀갔다. 개봉 7주차 주말임에도 순위는 여전히 3위다. 상영횟수(5,115회에서 3,904회)와 관객 수(47.5%, 13만 1,326명 감소) 면에서 하락세는 뚜렷하다. ‘겨울왕국’ 역시 꾸준한 흥행의 연속이다. 421개(3,349회) 상영관에서 9만 6,098명(누적 1,019만 4,484명)을 불러 모으며 6위에 올랐다. 물론 전주에 비해 다소 큰 폭인 57.7%(13만 847명) 관객이 감소했다. 상영횟수도 전주(5,423회)에 비해 2,000회 가량 줄었다.

# ‘우아한 거짓말’, 김희애 효과? vs ‘몬스터’, 이민기 김고은의 조합 vs ‘원 챈스’, 폴포츠 신화

우아한 거짓말, 몬스터, 원 챈스
2014년 11주차(14~16일) 극장가는 풍성하다. 김희애가 ‘101번째 프로포즈’ 이후 21년 만에 ‘우아한 거짓말’을 들고 극장을 찾았다. ‘오싹한 연애’의 황인호 감독과 이민기는 ‘몬스터’로 다시 만났다. ‘은교’의 김고은이 힘을 더했다. 오디션 신화 폴 포츠의 감동 사연을 그린 ‘원 챈스’도 관객을 만난다. 아직까지 예매율에선 ‘300:제국의 부활’이 선두다. 10일 오전 9시 기준, ‘300:제국의 부활’은 19.7% 예매율을 기록 중이다. 뒤를 이어 ‘우아한 거짓말’이 8.6%로 2위다. 김희애 효과가 나타날지 관심이 모아진다. ‘몬스터’는 6.8%, ‘원 챈스’는 2.5%로 예열을 다지고 있는 중이다. 이 외에 화이트데이를 맞아 ‘엔들리스 러브’, ‘사랑이 필요할 때’ 등 달달한 작품도 관객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다소 이른 감이 있지만, 공포물 ‘사다코2’도 극장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