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주진모, 카리스마 왕유 벗고 다정아빠 변신

'기황후' 주진모

‘기황후’ 주진모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주진모가 다정한 남자로 변신했다.

10일 주진모 소속사는 주진모의 ‘기황후’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촬영 쉬는 시간 주진모가 극 중 아들 마하 역의 아역 배우를 다정하게 안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 주진모는 아역 배우를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남다른 부자 애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기황후’ 속 카리스마 넘치던 주진모의 모습과 달리 화면 밖 깜찍한 표정과 애정 어린 눈빛이 새로운 매력을 선사했다.

실제 주진모는 촬영 현장에서 어린 아역 배우가 힘들어할까 걱정하며 살뜰히 챙기는 것은 물론 쉬는 시간에도 아역 배우를 챙기며 진짜 아빠같은 모습을 보였다.

황자 마하가 타나실리(백진희)의 친아들이 아닌 왕유(주진모)와 기승냥(하지원) 사이의 아이란 사실이 밝혀지며 긴장을 더해가고 있는 ‘기황후’ 36회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