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삼일, 걸그룹 식단 체험기, 소녀시대 vs 씨스타 – DAY 1

작심삼일

왜 했느냐 묻는다면, 그저 걸그룹 컴백 기념이라 답할 뿐이다.

텐아시아의 두 기자가 시중에 떠도는(?) 소녀시대와 씨스타의 식단체험 3일에 도전했다. 사실 기획기사라는 변명 하에, ‘이번 기회에 나도 걸그룹 몸매를 갖게 될지도 모른다’는 (헛된) 욕심이 컸다. TV 속 늘씬한 그들의 자태를 보고 있으면, 누구라도 걸그룹 식단에 도전해 길고 쭉뻗은 다리와 늘씬한 허리라인을 욕심내지 않을까.

마음 한 편으로는 걸그룹 식단 도전이 과연 의미가 있을 것인가라는 의문이 생긴 것도 사실이다. 무분별한 다이어트의 해로움을 지적해야할 기자로서의 양심(?)은, 되레 다이어트를 쫓아가는 것이 옳은 것인가라는 고민도 들게 만들었다.

고민 가운데 막상 마주한 소녀시대 식단은 생각보다 양이 많았고, 늘 먹는 인스턴트 음식보다는 건강에도 더 좋아 보였다. 반면, 씨스타 소유의 식단은 다소 극단적이긴 했다. 어쨌든 직접 체험해 본 결과를 솔직하게 쓴다면 나름의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고 도전했다. 직접 경험해 본 걸그룹 식단체험 작심삼일 도전기의 과정과 결과를 지금부터 3일 동안 낱낱이 소개한다.

# 소녀시대 식단
아침 : 현미밥, 닭가슴살 구이, 계절나무, 데친 브로콜리
점심 : 현미밥, 닭가슴살 구이, 양배추와 파프리카 샐러드, 아몬드
간식 : 고구마 또는 호밀빵, 저지방 우유 또는 두유
저녁 : 고구마, 달걀, 양배추와 파프리카 샐러드

# 씨스타 소유 식단
아침 : 삶은 고구마 1개
점심 : 삶은 달걀 3개와 빵 한 쪽
저녁 : 김밥 3개

※ 주의 ※ 이번 기사에 등장한 소녀시대 식단은 과거 한 연예정보프로그램에서 공개됐으나, 이후 소녀시대 멤버들은 이 식단대로 생활하지는 않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씨스타 소유의 식단은 본인이 한 프로그램을 통해 밝힌 식단입니다. 걸그룹들을 직접 취재해보면 이들 대다수가 그들만의 식단으로 ‘식단조절’을 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365일 다이어트 식단으로 식사를 하지는 않습니다. 활동 직전 2~3주 동안 몸매 관리를 해야하는 시기에 적용하고, 나머지 기간에는 정상적인 식사를 합니다. (그러니 독자 여러분, 무분별하게 따라하진 말아주세요!)

[DAY1]

# 소녀시대 : 이렇게 배고픈데 살이 안 빠져!
소녀의 장바구니

야심차게 시작한 소녀시대 식단, 전날 미리 장을 봐 닭가슴살과 브로콜리, 파프리카와 샐러드용 야채, 그리고 견과류와 고구마, 달걀 등을 준비했다. 이토록 건강한 장바구니를 보고 있으니, 벌써부터 건강해지는 생각이 마구마구 든다.

소녀의 아침

아침 : 전날 미리 준비해둔 닭가슴살을 해동시켜 먹고, 현미밥과 데친 브로콜리를 포함한 샐러드를 곁들인 뒤 늘 먹는 에스프레소 한 잔 분량의 노니쥬스를 마셨다. 나물은 생략(대신 방울토마토는 먹는다). 소녀시대보다 적게 먹은 아침이라니(어디가?), 기분이 상쾌하다. 아무래도 이 식단, 내 체질인 것 같다.

소녀의 닭가슴살

tip) 닭가슴살은 전기밥솥을 이용하면 금방 익힐 수 있다. 닭가슴살에 양파나 마늘을 곁들이고 물을 살짝 돌려 20분 찜 기능을 활용하면 완성! 한 덩어리는 대략 100g. 각 덩어리를 투명한 위생백 속에 각각 따로 포장, 냉동 보관한 뒤 전자렌지를 이용해 해동시키면 된다. 닭고기를 우유에 씻으면 냄새도 나지 않는다.

소녀의 사과

아침 식단에서 현미밥과 노니쥬스만 빠지고 사과를 추가했다

점심 : 오전 11시부터 초콜릿이 미친 듯 먹고 싶어진다. 평소에 잘 먹지 않는 믹스커피도 당긴다. 왜일까? (연애 중인) 연아와 나영 언니가 커피 봉투에서 나를 보고 미소 짓고 있다. 오늘따라 더 다정해보인다. 그래도 하루 만에 포기할 수는 없었다. 이미 주변 사람들에게 공언한 상태다. 비웃음을 살 수는 없어 꾹 참았다. ‘간식 시간에 한 잔의 두유는 허용되는데 어째서 커피맛 두유는 없는 것인가’라는 생각도 들었다. 짜증도 더 나기 시작한다. 나의 한계란 고작 여기까지인가라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역시 다이어트는 자신과의 싸움이다. 첫날 점심 식단은 별반 다를 것은 없지만, 사과 매니아로서 사과 하나를 추가하고 현미밥을 생략했다. ‘왜 네 마음대로 하느냐’는 주변의 비난이 빗발쳤지만, 사과도 몸에 좋은 것 아닌가. 밥보다는 사과를 과감히 선택하기로 한다. 그리고 단 것 대신 비타민C를 먹기로 한다.

소녀의 간식

간식 : 오후 4시 귓가에 이상한 소리가 들리는 이명 현상이 나타났다. 불과 하루 만에 이런 일이…말도 안 된다. 나의 엄살과 직면하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씨스타 식단에는 없는 간식타임이 있는 소녀시대 식단, 갑자기 행복하다. 두유와 견과류를 간식 메뉴로 택했다. 두유는 너무도 빠르게 식도를 넘어 장에 침투했다. 초코우유를 먹을 걸이라는 생각이 스친다. 단맛이 점점 더 절실해진다. 아무래도 고구마 정도는 더 먹어주어야 할 것 같았다. 정신을 못차릴 것만 같아 아메리카노도 한 잔 마셨다. 아메리카노 정도는 괜찮을 것이다. 믹스커피만 아니라면.

소녀의 저녁

저녁 : 저녁으로는 고구마를 집어들었다. 순식간에 자취를 감추었다. 달걀도 먹었다. 물론 흰자만 먹는다. 그런데 위기가 찾아왔다. 첫날부터 갑자기 야간일정이 생겼다. 예의상 메이크업은 하고 가야하는데, 할 기운도 없다. 그대로 현장에 갔더니 보는 사람마다 ‘아파보인다’, ‘피곤해보인다’라고 말한다. 점점 더 내가 불쌍해진다. 예정된 운동은 야근으로 생략. 예상은 했지만 집에 돌아가 몸무게를 체크하니, 변화는 전혀 없다. 하하하. 그래, 이제 겨우 하루였으니까. 소녀시대 화이팅!

# 씨스타 : 하루 정도는 참을 수 있었어요?

씨스타

작심삼일 D-1, 단식에 가까운 3일간의 사투를 위해 고사를 지내기로 결정했다. 고사를 위한 음식으로는 다이어트 식단의 최대의 적이자 인간의 4대 욕구 중 하나로 불리는 치욕의 대명사 치느님(치킨). 씨스타 식단을 체험하는 기념으로 씨스타가 광고모델로 있는 페X카X의 신제품으로 고사를 지냈다. 부디 치욕 술욕 식욕 다 걷어가소서.

화려한 소녀시대의 식단과는 달리, 씨스타 소유의 식단은 정말 간단하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식단은 저녁 식단의 김밥 3개. 3줄도 아닌 정말로 일반적인 김밥 1줄의 3개, 3알, 3칸이다. 아, 식단을 보기만 해도 배가 고파진다.

소유 식단

아침: 전날 미리 삶아 놓은 고구마를 먹는다. 아, 고구마는 김치를 쫙 찢어서 올려 먹거나 우유와 함께 음미하는 것이 백미이건만 그냥 재미없이 물과 함께 먹는 고구마…그래도 맛있다. 고구마는 적은 양으로도 포만감을 주는 음식이니 다이어트 첫 날 아침 치고는 뱃 속이 든든하다. 게다가 씨스사 식단은 마트에서 여러 가지 재료를 정신없이 구매해야 하고, 들고 다닐 것이 참 많은 소녀시대와는 달리 아침, 점심이 한 도시락 안에 쏘옥 들어가 더 좋다. 역시 치킨 고사의 힘인가?

점심: 삶은 달걀 3개와 식빵 한 쪽을 준비한다. 빵이라니! 다이어트 식단에서 상상도 할 수 없는 밀가루지만, 소유의 말을 빌리자면 “탄수화물이 필요하니” 빵을 먹는다고. 빵은 고구마를 능가하는 만족감을 줘 이번 식단의 가장 든든한 친구다. 소녀시대 식단을 드시는 분은 본의 아니게 과다한 채소 섭취로 갑작스런 허기를 느낄 수 있지만, 씨스타는 아침의 고구마와 점심의 빵으로 탄수화물 덩어리가 버티고 있어 든든하다. 그런데 샌드위치 하나에도 빵은 기본 두 개인데 하나만 먹으려니 참 심심하다. 위기가 시작됐다. 지방 덩어리 계란 노른자가 나를 보고 유혹한다. 안되겠다. 빵을 아주 잘게 잘게, 오래 오래 씹으리라.

간식: 오후 3시부터 배가 고파온다. 간식 따위 없다. 아무리 포만감을 주는 녀석들로 아침과 점심을 먹었다지만 역시 양이 절대적으로 적어 위가 먹이를 달라고 아우성이다. 그런데 소녀시대 식단은 간식이 있다. 간식. 이 얼마나 호사스러운 단어인가. 두유, 견과류를 행복하게 먹는 모습을 보며 약이 오른다.

김밥 저녁

저녁: 하지만 소유 식단의 장점은 저녁에 밥을 먹을 수 있다는 것! 겨우 김밥 3 조각이지만, 김밥을 먹을 수 있다는 사실이 참 행복하다. 그러나 김밥을 3조각만 준비할 수 없기에 근처 분식점에 가서 1줄을 구매했다. (참치김밥, 치즈김밥, 불고기김밥 절대 금지) 그리고 ‘가장 큰 조각이 무엇인가’ 요리조리 따져보고 살핀 뒤에 아주 조심스럽게 세 조각을 꺼내 먹었다. 김밥 세 조각을 고르고 먹기까지 걸린 시간 정확히 1분 12초다. 미치겠다. 주위 사람들 한 마디, 한 마디에 예민해지기 시작한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버틸만 하다. 하지만 이제 하루가 지났을 뿐이다.

밤이 되니 극도로 허기가 밀려온다. 치킨 한 마리를 통째로 소화시켰던 어젯밤의 만찬이 꿈처럼 느껴진다. 내일은 잘 버틸 수 있을까. 그러나 둘째 날, 피할 수 없는 ‘약속’이라는 거대한 장애가 닥칠 예정이다. 어쩌면 좋을까?

작심삼일 걸그룹 식단 체험기 D-2는 11일에 계속됩니다. 멀리가지 마세요~

(작심삼일, 걸그룹 식단 체험기, 소녀시대 vs 씨스타 – DAY 2 보러 가기)

(작심삼일, 걸그룹 식단 체험기, 소녀시대 vs 씨스타 – DAY 3 보러 가기)

글, 사진. 배선영 sypova@tenasia.co.kr,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