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 시절’ 이서진, 김희선에 깊어진 갈등의 골 드러내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의 강동석(이서진)과 차해원(김희선)이 깊어진 갈등의 골을 드러냈다.

이서진이 쌍둥이 누나 김지호 때문에 김희선에게 화를 냈다.

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는 동석의 누나 동옥(김지호)이 없어지면서 동석이 해원에 대한 원망을 보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해원의 언니 해주(진경)와 엄마 명순(노경주)은 옷가게에서 만난 동옥을 윽박지르고 어린 시절 명순에 의해 도둑으로 몰렸던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동옥은 놀라 맨발로 길거리로 뛰쳐나온다. 이에 해원과 동석은 동옥을 찾아 헤맨다.

해질녁이 다 되도록 동옥을 찾지 못한 동석은 해원에게 “그만 들어가라”며 매몰파게 얘기하고 해원은 “차라리 화를 내라”고 호소한다. 결국 해원은 가구 판매점의 옷장에서 잠들어 있는 동옥을 발견하고 동석은 해원을 모르는 체 하며 동옥을 차에 태우고 떠난다.

어린시절 좋아했던 해원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안고 있는 동석은 해원에 대한 미묘한 감정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