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헨리 훈련 중 다리 부상 입어

MBC '진짜 사나이'

MBC ‘진짜 사나이’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진짜사나이'(이하 ‘진짜사나이’)의 헨리가 부상을 당했다.

9일 방송된 ‘진짜사나이’에서는 불사조 산악특공 대대에 전입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특공대들의 혹한기 훈련을 받았다. 그러나 헨리는 작전 수행 중 발목이 꺾여 아쉽게도 훈련에서 하차했다. 헨리는 “발목이 90도로 꺾였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들것에 실려 간 헨리는 심각한 부상인 것 같다며 염려했지만 군의관은 “파스만 붙이면 된다”고 상태를 설명했다. 그러나 헨리는 “엑스레이를 찍어봐야 하는 것 아니냐”며 엄살을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공 훈련을 앞두고 사랑하는 이들에게 편지를 작성하는 부대원들의 모습이 담겨 뭉클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특히 케이윌은 부모님께 쓰는 편지 낭독 도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