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비 김우빈 캥거루 복장으로 높이뛰기 미션 수행

SBS '런닝맨'

SBS ‘런닝맨’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에 출연한 가수 비와 배우 김우빈이 캥거루 복장으로 눈길을 끌었다. 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비와 김우빈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어드벤쳐 in 호주’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두 번째 미션 장소인 호주 커럼빈 생추어리에 도착한 멤버들은 캥거루 옷을 입고 높이뛰기를 하는 미션을 하게 됐다. 노란색 캥거루 옷을 입고 인형탈을 쓴 채 높이뛰기에 도전하게 된 것.

비는 “내가 서른셋 먹고 이게 뭐하는 짓이냐”라면서도 옷을 입고 미션에 나섰다. 김우빈도 당황한 기색을 보이면서도 옷을 갈아입고 준비에 돌입했다. 두 사람의 높이뛰기 합계가 3m를 넘어야 성공하는 미션에서 비는 첫 시도에서 1m 80cm에 도전했다.

그러나 바에 턱을 부딪칠 뻔 하는 당황스러운 순간을 맞았다. 다음 도전자 김우빈도 마찬가지로 실패를 맛봤다. 그러나 이들은 높이를 1m 50cm로 낮추고 요령을 터득한 후에는 쉽게 높이뛰기를 성공했다. 최종적으로 미션에서는 김우빈과 유재석이 가장 먼저 통과했다.

‘런닝맨’ 호주 특집은 ‘런닝맨’ 사상 처음으로 아시아권 외 국가에서 촬영한 것으로, 육해공을 넘나드는 스펙터클한 레이스가 펼쳐졌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