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김서형 백진희, 살벌한 분위기 속 독한 눈빛

MBC '기황후' 스틸

MBC ‘기황후’ 스틸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의 중심을 잡고 있는 세 여인 하지원, 김서형, 백진희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 눈빛을 주고받는 모습이 공개됐다.

9일 공개된 사진에는 승냥(하지원)과 황태후(김서형)를 향해 독기 가득한 눈빛을 품고 있는 타나실리(백진희)와 그런 타나실리의 눈빛을 피하지 않고 보는 승냥, 그리고 그런 두 사람을 지켜보는 황태후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기황후’ 35회 방송 말미에는 승냥은 마하 황자의 생일 축하연에서 한 스님을 만나고 그 스님으로부터 “마하는 황후의 친자가 아니다”라는 말을 듣고 놀라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어 타나실리가 사병들을 데리고 여승을 찾기 위해 나서고 이를 듣게 된 승냥이 여승을 대피시킨다는 내용이 예고된 가운데, 타나실리가 승냥과 황태후 앞에서 왜 분노하고 있는 것인지 세 여인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또 ‘기황후’는 타환(지창욱)이 행성주들에게 거병할 것을 명령하고 연철(전국환)은 황제 타환과 승냥은 물론 후궁들을 죽이라고 지시하며, 타환과 연철이 군사를 움직이면서 본격적으로 대적할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기황후’ 36회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